산악달리기로 남한산성을 알린다 … 7일 트레일 러닝 아카데미 열려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7일 남한산성 트레일 러닝 아카데미 행사 운영

김은영 | 기사입력 2018/10/09 [14:44]

산악달리기로 남한산성을 알린다 … 7일 트레일 러닝 아카데미 열려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7일 남한산성 트레일 러닝 아카데미 행사 운영

김은영 | 입력 : 2018/10/09 [14:44]

▲     © 미디어 이슈


 경기도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에서는 7일 남한산성 역사문화 명소화 사업의 일환으로 ‘남한산성 트레일 러닝 아카데미’ 행사를 개최했다.

 

트레일 러닝은 아스팔트나 조깅 트랙 등 편한 길이 아닌 산길 등 험한 길을 달리는 것을 말한다.

 

이번 행사는 사전 접수한 100여 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트레일 러닝 종목소개와 러닝 에티켓, 운동 전 스트레칭과 러닝 시 영양섭취, 그리고 오르막과 내리막길 기술 등을 여자마라톤 한국기록보유자인 아식스 런클럽 권은주 감독과 프로 선수들로부터 배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남한산성내 탐방로 1코스(산성로터리-북문-서문-수어장대-영춘정-남문-산성로터리)와 2코스(산성로터리-남문-남장대터-동문-지수당-개원사-산성로터리), 그리고 3코스(산성로터리-동문-동장대터-북문-서문-수어장대-영춘정-남문-동문) 가운데 하나를 선정해 4개 부분(스피드, 울트라, 다운힐, 업힐)에 나눠 교육을 받았다.

 

오는 11월 11일 2차 행사 때에는 세 개의 코스(4km, 10km, 20km)로 스카이 러닝 대회를 운영하며, 그 외로 주제 체험코스로 가족체험마라톤과 취고수악대의 공연 등의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트레일 러닝은 병자호란 당시 산길에 지쳐 잘 걷지 못하던 인조를 등에 업고 안전하게 피신시켰던 서흔남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텔링형 가족 체험 프로그램의 하나로 기획됐다”면서 “남한산성 지형에 적합한 아카데미형 트레일 러닝 코스와 대회용 코스를 개발한다면 세계유산 남한산성을 홍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홍영표 "비핵화 위해 유연한 접근 필요..대북 제재 완화 검토해야
1/8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