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하태경 징계 ‘孫 배후 주장’에 경고…개인 넘어 윤리위 모독”

원명국 기자 승인 2019.09.20 11:15 의견 0

▲ ? ? ⓒ 원명국

▲ ? ? ⓒ 원명국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당 윤리위원회의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와 관련해 “당의 독립기관인 윤리위의 결정을 두고 마치 제가 어떤 의도를 갖고 배후에서 조종한 것처럼 주장하는 분들에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런 허위 주장은 저 개인에 대한 모독을 넘어 윤리위원장과 윤리위원들을 모독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퇴진파의 ‘원천무효’ 주장에 대해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며 “18일에 제출된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안과 19일 제출된 긴급안건상정요구서 모두 하 최고위원이 날인했다”며 “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된 상태에서 징계 대상자가 윤리위원장을 불신임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재판관을 자기가 고를 수 없다는 건 동서고금의 진리”라며 “직접 이해당사자인 하 최고위원이 날인한 불신임 요구안과 긴급안건상정요구서 모두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유권해석이라는 것은 당헌·당규에 문헌이 명확하지 않아 다툼의 여지가 있는 경우 있을 때 어떻게 해석할지의 문제”라며 “윤리위원장 불신임의 주체가 최고위원회라는 점은 당헌·당규상 규정이 명백해 달리 해석의 여지가 없기 때문에 유권해석의 대상 자체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유권해석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을 유권해석을 하겠다고 하는 것은 당헌·당규 무시하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