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이 이야기한 뚜렷한 성과는 모조리 북한의 것"

"조국을 구속하지 않는다면 정권의 눈치를 살핀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강민석 기자 승인 2019.09.19 11:51 의견 0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및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일인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함께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것을 강조하며 부부를 동시에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 정권 당시 전가의 보도처럼 썼던 '경제적 공동체'는 정말 낯설게 들렸던 단어"라며 "경제적 공동체라고 하는 그들의 논리에 비춰보면 조국 부부는 동시에 구속·수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에 대한 구속을 강조하며 "각종 혐의가 드러났는데도 조국을 구속하지 않는다면 정권의 눈치를 살핀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조국 부부가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수사를 방해하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지금이라도 조국을 즉시 파면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조국 게이트를 덮으려다가 가래로도 못 막는 정권 몰락의 길로 내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조 장관 가족 수사를 언급하며 "장관된 지 벌써 열흘이 지났는데 아직도 새로운 비리와 의혹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겠는가. 민심은 이미 조국에게 '공직 사형선고'를 내렸다"고 말했다.

9.19 평양 공동선언 1주년과 관련해서도 지적하면서 "문 대통령은 뚜렷한 성과라며 자화자찬했지만, 무슨 성과가 있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며 "북핵 폐기는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이 됐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북한 입장에서는 역대급 성과를 거둔 1년이었다"며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하고 문 대통령이 세계를 돌아다니며 국제 공조를 흔드는 틈을 타 핵무기를 고도화하는 일도 성공하고, 한미 합동훈련을 폐지하는 성과도 거뒀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문 대통령이 이야기한 뚜렷한 성과는 모조리 북한의 것이었다"며 "지금이라도 9·19 남북군사합의, 평양 공동선언을 폐기하고 전면적 외교·안보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