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지난해 국민소득 3.1만달러, 아주 최악 상황 아냐"

원명국 기자 승인 2019.01.23 13:44 의견 0

▲ ? ? ⓒ 원명국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해 경제 현황과 관련해 "지난해 경기가 어려움이 많았는데 그렇다하더라도 국민소득이 3만1000달러로 잠정집계된다"며 "아주 최악의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