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공직인사원칙 강화…음주운전 인사 임명취소・면직하라”

文대통령 ‘음주운전 처벌 강화’ 지시…“인사・공공기관 임원 재점검해야”

신선혜 | 기사입력 2018/10/12 [17:21]

김관영 “공직인사원칙 강화…음주운전 인사 임명취소・면직하라”

文대통령 ‘음주운전 처벌 강화’ 지시…“인사・공공기관 임원 재점검해야”

신선혜 | 입력 : 2018/10/12 [17:21]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2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음주운전 관련 인사의 임명 취소 등을 요구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음주운전 처벌 강화’와 관련해 “인사 원칙에 어긋나는 사람이 있다면, 임명취소나 면직 처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그동안 임명된 정부내각인사 및 청와대 비서진, 공공기관 임원 모두에게 이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해 재점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음주운전 처벌 강화’ 국민청원에 대해 “음주운전을 실수로 인식하는 문화를 끝내야 할 때”라며 처벌 및 재범 방지를 위한 대책 강화를 내각에 지시했다.

 

지난해 11월 대통령이 밝힌 ‘문재인 정부 공직 7대 인사원칙’에는 음주운전이 포함돼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10년 이내 2회 이상 또는 신분 허위진술 1회 이상이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음주운전 문제를 대통령이 직접 언급하며 처벌강화를 지시한 만큼 내각과 공공기관 임원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공직인사원칙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음주운전 관련해 인사기준을 더 엄격히 강화할 것을 요청한다”며 “단 한번이라도 음주운전 사실이 있는 인사는 향후 공직인사에서 배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해찬 "남북철도 착공식, 평양선언 첫 실행…평화 실현에 최선"
1/57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