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의대 정원 확대 집단행동 나서나...국민들은 볼모

이원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1:01]

의대 정원 확대 집단행동 나서나...국민들은 볼모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2/13 [11:01]

▲ kbs화면 캡쳐



[미디어이슈=이원희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사단체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대형병원 전공의들이 지난 12일 밤 총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의사협회도 오는 15일 총궐기대회에 나섰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지난 12일 밤 9시부터 온라인으로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었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설지 여부와 나선다면 언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 졌다.

총회에서는 집단 휴진이나 사직서 제출 등이 대응 방안으로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집단 행동을 실행하기로 할 경우 시점은 전문의 실기 시험이 끝나는 15일 이후가 될 거란 관측이 나온다.

병원 인턴과 레지던트인 전공의들은 상급종합병원에서 핵심 업무를 담당하는 만큼 집단행동이 현실화되면 의료 현장의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총회에 앞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이른바 빅5 병원 전공의들은 집단행동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개원의 중심인 대한의사협회도 이번 주 안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목요일인 15일에 16개 시도에서 동시에 총궐기대회를 열기로 하고 주말인 17일에도 비대위 회의 등을 계획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의사수 정원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전달하고 전공의협의회는 회의에서 결정되는 뜻을 존중해서 같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응급의료 전문의들이 모인 응급의학의사회도 정부가 더 이상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현장을 떠나겠다고 경고하고 나선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