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 김부겸·임혜숙·노형욱 임명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55]

문 대통령, 김부겸·임혜숙·노형욱 임명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1/05/14 [10:55]

  © 사진=청와대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들은 모두 이날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전날 국회는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김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상정, 국민의힘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표결을 강행했다. 이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도 전체회의를 열고 임·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당 단독으로 채택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동의안이 본회의에서 처리된 것은 정세균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이어 두 번째다. 야당의 동의 없이 장관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32명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 총리와 임·노 장관을 비롯해 앞서 임명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야당은 여당이 3명에 대한 인사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한 데 대해 "오기 인사이자 야당을 거부하는 폭거"라고 반발하면서 강력한 투쟁을 선언, 민생 법안 처리를 앞둔 5월 국회가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전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심에 귀를 닫고 야당과의 합의 없이 단독 강행 처리하는 것은 남은 1년도 야당의 존재를 무시하고 국정 운영을 지속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기자 간담회를 열어 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청와대가 야당의 요청에 답하기도 전에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안을 신속 처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